Skip to main content

김 대표는 대대적 구조조정 대신 내부 신약 개발 역량과 인력 현황 등을 파악하는 데 집중해왔다. 장기적으로 각 계열사가 합성의약품, 바이오의약품, 의약품위탁개발생산(CDMO) 등의 사업을 중복 없이 유기적으로 가동하도록 만드는 게 목표다.

코오롱생명과학은 신약 개발 기능을 더하고 있다. 항체약물접합체(ADC) 등 저분자화합물의 중요성이 높아지는 트렌드를 반영해 케미컬본부를 합성의약품 사업부로 개편 중이다. 그는 “이미 상용화된 원료의약품과 특수화합물을 생산하고 있다”며 “이를 활용하면 신약 개발 핵심 요소인 물질 상용화 생산을 위한 공정, 분석법 개발까지 전 주기를 내재화할 수 있을 것”이라고 했다.

Leave a Reply